ad31
default_setNet1_2

포스코에너지 ‘최강 본색’ 종합탁구선수권 여자단체 2연패!

기사승인 2019.12.09  12:19:49

공유
default_news_ad1

- 제73회 고진모터스 전국남녀종합탁구선수권대회

포스코에너지 여자탁구단이 국내 최고 권위의 전국종합탁구선수권 단체전을 2연패했다. 제73회 고진모터스 전국남녀종합탁구선수권대회 마지막 날인 9일, 춘천 호반체육관에서 이날 첫 경기로 치러진 단체 결승전에서 미래에셋대우에게 3대 0 완승을 거뒀다.
 

   
▲ (춘천=안성호 기자) 포스코에너지 여자탁구단이 종합선수권 단체전 2연패를 달성했다. 마침표를 찍은 전지희-양하은 복식조의 모습이다.

전날 준결승전에서 대한항공과 격전을 치렀던 포스코에너지는 최종전에서는 비교적 쉬운 승부를 펼쳤다. 전지희와 김별님이 1, 2단식을 차례로 잡고, 최강 복식조 전지희-양하은 조가 3번 매치 복식에서 최종 마침표를 찍었다.
 

   
▲ (춘천=안성호 기자) 에이스 전지희는 개인단식 결승에도 올라있다. 1단식 승리.

포스코에너지는 제주에서 열렸던 작년 종합대회 단체전도 우승했었다. 작년 우승 이후 올해 5월 전국종별, 8월 실업챔피언전까지 패배를 모르는 팀이었다. 특히 올해는 전지희, 이다솜, 김별님 등 기존 전력에 양하은까지 가세하며 더 강해졌다. 하지만 가장 최근인 11월의 실업탁구리그에서는 아쉽게 준우승하며 상승세가 주춤했었다. 종합대회 우승은 최강팀의 기세를 되살린 승부였다. 올해 마지막 대회를 2연패로 장식하며 해피엔딩의 결말을 냈다. 2016년 70회 대회를 포함하면 세 번째 종합선수권 단체전 우승이다.
 

   
▲ (춘천=안성호 기자) 김별님이 사실상의 승부처였던 2단식에서 상대 에이스 유은총을 꺾었다. 풀-게임접전.

경기 직후 김형석 감독은 “실업리그에서 목표를 달성하지 못한 것이 이번 대회에서 선수들을 더 뭉치게 하는 계기가 됐다. 짧은 기간이었지만 선수들이 똘똘 뭉쳐 원팀의 시너지 효과를 냈다. 결국 그것이 우승의 원동력이 됐다”고 밝혔다. “국내뿐만 아니라 국제대회에도 자주 나가야 하는 힘든 일정 속에서도 팀을 위해 최선을 다해주는 전지희, 양하은 같은 선수들, 또한 김별님이나 이다솜처럼 묵묵히 제 몫을 다해주는 선수들 모두에게 감독으로서 고마운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우승 소감을 전했다.
 

   
▲ (춘천=안성호 기자) 미래에셋대우 유은총-윤효빈 복식조. 전날 삼성생명을 무너뜨린 미래에셋대우도 이번 대회에서 선전을 펼쳤다.

게다가 포스코에너지의 올해 종합선수권대회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오후에 열릴 여자개인단식과 개인복식 결승이 남아있기 때문이다. 단식에서는 에이스 전지희가 대한항공의 김하영과 최종대결을 앞두고 있다. 복식은 이미 우승을 확정했다. 전지희-양하은 조와 김별님-이다솜 조가 집안싸움을 벌인다. 전지희의 단식 결과에 따라 이번 대회 혼합복식을 제외한 여자부 전관왕도 가시권에 두고 있다. 최고 권위의 종합선수권대회에서 여자탁구 국내 최강팀의 면모를 확실히 하고 있는 포스코에너지다. 다음은 여자단체 결승전 경기결과.
 

   
▲ (춘천=안성호 기자) 전혜경 코치는 우승팀 지도자에게 주는 우수지도상도 수상했다.

▶ 여자단체 결승전
포스코에너지 3대 0 미래에셋대우
전지희 3(11-6, 11-9, 15-13)0 심현주
김별님 3(8-11, 11-8, 11-9, 8-11, 11-8)2 유은총
전지희-양하은 3(11-8, 11-8, 11-7)0 유은총-윤효빈
양하은 -(-)- 윤효빈
이다솜 -(-)- 유소원
 

   
 
   
 
   
 

한인수 기자 woltak@woltak.co.kr

<저작권자 © 더 핑퐁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탁구닷컴 MX-K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탁구닷컴 유니폼
default_side_ad3
ad26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