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1
default_setNet1_2

그랜드파이널 탁구 조대성-신유빈, 올림픽 출전 꿈 이룰까?

기사승인 2019.12.11  15:22:30

공유
default_news_ad1

- 남자단식 정영식, 남자복식 이상수-정영식, 여자복식 전지희-양하은 출전

2019 국제탁구연맹(ITTF) 월드투어 그랜드파이널이 12일 중국 정저우에서 개막된다.

그랜드파이널은 한 해 동안의 월드투어를 총결산하는 대회다. 단식 기준 1년간 월드투어 최소 5회(복식은 4회 이상), 플래티넘 월드투어 최소 1회 출전 횟수를 충족해야 일단 초청을 기대할 수 있다. ITTF는 세계랭킹과는 별도로 한 해 동안의 월드투어만을 합산하는 월드투어 각 종목별 스탠딩을 따로 집계하는데, 횟수의 조건을 충족한 선수들 중에서 월드투어 스탠딩 상위 남녀단식 각 15명(주최국 1명), 남녀복식 및 혼합복식 각 8조의 선수들을 초청해 토너먼트를 벌인다. 15일까지 3일간 열리는 이번 대회는 말하자면 2019년 월드투어 각 종목 최강자를 가리는 ‘챔피언전’인 셈이다.
 

   
▲ 조대성-신유빈 조가 그랜드 파이널에 도전장을 던졌다. 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중요한 일전이다. 월간탁구DB(ⓒ안성호).

이번 대회에 한국은 남자단식 정영식(국군체육부대, 세계랭킹 18위, 월드투어 스탠딩 15위), 남자복식 이상수(삼성생명)-정영식 조(2019년 월드투어 스탠딩 남자복식 1위), 여자복식 전지희-양하은 조(포스코에너지, 월드투어 스탠딩 여자복식 2위), 혼합복식 조대성(대광고)-신유빈(청명중) 조(월드투어 스탠딩 혼합복식 6위)가 출전한다. 전지희가 17위로 가장 높은 스탠딩 순위를 기록한 여자단식은 아쉽게 아무도 초청받지 못했다.
 

   
▲ 8월 체코오픈에서 최연소 우승 역사를 쓴 조대성-신유빈 조다. 세계적인 강호 미즈타니 준-이토 미마 조(일본)가 결승 상대였다. 사진 국제탁구연맹.

한국의 출전 선수들 중에서는 혼합복식의 조대성-신유빈 조가 가장 눈길을 끈다. 조대성-신유빈 조는 올 시즌 국제무대에서 ‘월드클래스급’ 활약을 펼쳤다. 6월 일본오픈과 8월 불가리아오픈에서 각각 8강에 올랐고, 불가리아오픈에 바로 이어 같은 달 열린 체코오픈에선 최연소 우승 역사를 썼다. 올 시즌 마지막 월드투어였던 11월 오스트리아오픈에선 ‘국가대표 선배 에이스 조’인 이상수-전지희 조를 꺾고 4강에 오르는 파란을 연출하기도 했다. 오스트리아오픈을 통해 출전 조건을 충족한 뒤 시즌 랭킹 6위로 결국 그랜드 파이널 무대를 밟게 됐다.
 

   
▲ 출국 전날까지도 대광고에서 합을 맞췄다. 대광고 선수들이 함께 훈련했다. 월간탁구DB(ⓒ안성호).

더구나 이번 그랜드 파이널 혼합복식에는 네 장의 올림픽 출전권이 걸려있다. 내년 도쿄에서 처음 올림픽 탁구 혼합복식을 치르는 ITTF가 크나큰 ‘당근’을 내걸었다. 8개 조가 펼치는 토너먼트에 네 장의 티켓이 걸렸으니 한 경기만 이기면 올림픽에 갈 수 있다. 16강 토너먼트인 올림픽 혼합복식은 각 NOC에서 한 조만 출전할 수 있다. 예선 성격을 띠게 된 이번 그랜드 파이널도 같은 나라에서 두 조 이상 출전할 수 없도록 했다. 일본의 하리모토 토모카즈-하야타 히나 조는 조대성-신유빈 조보다 앞선 시즌 랭킹 5위를 기록하고도 4위 미즈타니 준-이토 미마 조에 밀려 출전하지 못했다.
 

   
▲ 출국 전날까지도 대광고에서 합을 맞췄다. 대광고 선수들이 함께 훈련했다. 월간탁구DB(ⓒ안성호).

그런데 특기할 것이 올림픽 혼합복식 출전자는 소속 국가가 단체전에 출전할 경우 반드시 남녀 각 3명의 엔트리 안에 포함돼야 하는 조건이 있다. IOC는 종목은 늘려줬으나 전체 엔트리가 늘어나는 것은 허용하지 않았다. 결국 세계랭킹에 따라 올림픽 대표팀 선발이 유력해 보였던 국가대표팀 선배들 중 남녀 한 명씩은 무섭게 성장한 남녀 신동이 힘을 합친 혼합복식 결과에 따라 출전을 포기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게 된 셈이다. 한국탁구 차세대 남녀간판들의 경기력을 확인하는 수준 이상의 관심을 끌 수밖에 없는 이유다.
 

   
▲ 사실상 최악의 대진을 만났다. ‘챔피언’ 쉬신-류스원이 첫 경기 상대다. 월간탁구DB(ⓒ안성호).

물론 올림픽 티켓을 쉽게 따낼 수는 없다. 그랜드 파이널에는 그야말로 세계 최강의 선수들이 출전한다. ‘단 한 경기’를 이기는 것이 말처럼 쉬운 일이 아니다. 11일 열린 대진 추첨에서 조대성-신유빈 조의 8강전 상대는 다름 아닌 중국의 쉬신-류스원 조로 결정됐다. 쉬신-류스원 조는 월드투어 시즌 랭킹은 3위지만, 올해 부다페스트 세계탁구선수권대회 혼합복식 정상에 오른 실질적인 ‘챔피언’이다. 사실상 최악의 대진에 가깝다.
 

   
▲ 밝은 분위기 속에 훈련한 조대성-신유빈 조. 예감이 좋다. 월간탁구DB(ⓒ안성호).

그렇다고 쉽게 포기할 조대성과 신유빈은 아니다. 올림픽 출전 여부를 떠나 세계 최강팀에 대한 도전 자체가 이들의 성장에 엄청난 양분이 되어줄 것이다. 조대성-신유빈 조는 중국 현지로 출국하기 직전까지도 조대성의 대광고에서 훈련을 함께 하며 각오를 다졌다. 과연 한국의 남녀탁구 신동은 10대에 올림픽에 출전하는 기회를 잡을 수 있을까? 조대성-신유빈 조와 쉬신-류스원 조의 2019년 월드투어 그랜드 파이널스 혼합복식 8강전은 12일 오후 두 시(한국시간)부터 시작된다.
 

   
▲ 잘하고 와라 친구들아! 동료들의 훈련을 도운 대광고의 정성원(맨 왼쪽)과 박민준이 함께 파이팅을 외쳤다. 월간탁구DB(ⓒ안성호).

한편 조대성-신유빈 조의 혼합복식 외에 남자단식 정영식은 역시 세계 챔피언 중국의 마롱을 첫 경기인 16강전부터 만나게 됐다(한국시간 13일 오후 1시 30분). 1번 시드를 받은 남자복식의 이상수-정영식 조는 대만의 난적 랴오쳉팅-린윤주 조와의 8강전(한국시간 12일 오후 4시 40분)을 시작으로 우승에 도전한다. 2번 시드를 받고 출발하는 여자복식 전지희-양하은 조는 홍콩의 두호이켐-리호칭 조와 8강 첫 경기를 벌인다(한국시간 12일 오후 5시 20분).

한인수 기자 woltak@woltak.co.kr

<저작권자 © 더 핑퐁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탁구닷컴 MX-K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탁구닷컴 유니폼
default_side_ad3
ad26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