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6
default_setNet1_2

유승민 대한탁구협회장(IOC위원), 일본 입국 검사에서 코로나 확진

기사승인 2021.07.18  09:02:36

공유
default_news_ad1

- 코로나19 프로토콜 완료 상태서 확진 아쉬움, 일단 격리 상태

   
 

유승민 대한탁구협회장(IOC위원)이 일본 도쿄 도착 직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유승민 회장은 17일 저녁 자신의 소셜미디어 계정에 도쿄올림픽 참석을 위해 일본 나리타국제공항에 도착해 받은 코로나19 검사 결과 확진 판정이 나와 곧바로 격리 호텔로 이동했다고 밝혔다.

유 회장은 두 차례 백신 접종을 완료하는 등 대회 조직위원회가 정한 ‘코로나19 프로토콜’을 모두 완료한 상태였기에 확진 소식은 더 아쉬움이 남는다. 유 회장은 “출국 전 13일과 15일, 두 번의 테스트에서 16일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고, 백신도 2차례 접종을 완료했다. 어떠한 증상도 없기에 도쿄에 왔다”고 적었다.

이어 유 회장은 “이유 불문하고 확진이 돼 매우 송구하다. 도쿄올림픽 모든 관계자들과 직간접적 접촉으로 피해를 입으신 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올림픽에 참가할 수 없게 되어 실망스럽다. 활동 허가를 받을 때까지 호텔에서 기다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 회장은 출국 직전까지도 대표팀의 올림픽 선전을 위한 대비과정에 많은 힘을 쏟았다. 하지만 격리가 끝날 때까지 활동이 어려워졌다. 의욕적으로 도쿄 입국을 준비하고 있던 대표팀으로서는 우울한 소식을 먼저 접한 상황이 됐다. 역으로 올림픽 실전무대에서의 선전은 더욱 절실해졌다.

김택수 대한탁구협회 전무이사는 “유 회장이 출국할 때까지 코로나19와 관련해 어떠한 증상도 보이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유 회장이 격리에 들어갔지만, 탁구 대표팀의 대회 준비 실무는 준비한 대로 문제없이 이뤄지고 있다. 더 열심히 싸울 수 있도록 선수들을 독려하겠다”고 말했다.
 

   
 

이효영 기자 muzoo00@naver.com

<저작권자 © 더 핑퐁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탁구닷컴 MX-K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탁구닷컴 유니폼
default_side_ad3
ad26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4
default_bottom
#top